스마트홈트 3월에만 2만5000명명 이용
U+AR쇼핑도 실제 구매 건수 450% 늘어
코로나19로 LG유플러스의 5G서비스인 '스마트홈트' 이용자가 늘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코로나19로 LG유플러스의 5G서비스인 '스마트홈트' 이용자가 늘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13,800 0.00%)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자사 5세대 이동통신(5G) 실감형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늘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2~3월 스마트홈트·U+증강현실(AR)쇼핑·U+가상현실(VR)·U+AR·지포스나우 등 5G 서비스 이용량이 1월 대비 크게 증가했다는 설명.

스마트홈트는 LG유플러스가 카카오 VX와 손잡고 요가 필라테스 스트레칭 등 250여편의 운동 콘텐츠를 제공하는 홈트레이닝 전문 서비스다. 인공지능(AI) 코칭과 'AR 자세보기' 기능을 통해 운동 자세를 교정할 수 있다.

스마트홈트의 지난 3월 월평균 이용자 수(MAU)는 1월 대비 38% 늘었다. 이용자가 실제로 운동을 실행한 횟수는 두 배 이상 늘어난 약 3만건으로 집계됐다.

실감형 서비스를 TV홈쇼핑과 연결한 'U+AR 쇼핑'은 3월 이용자 수가 1월 대비 4배 증가했다. 스마트폰을 TV홈쇼핑 화면에 비추면 증강현실로 나타난 상품 정보를 볼 수 있는 서비스다.

실제 상품 구매로 이어진 사례도 1월 대비 450% 급증했다. LG유플러스는 향후 홈쇼핑 제휴사를 확대, 판매상품과 할인 혜택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서비스를 향상시킬 방침이다.

3월 기준 U+VR의 월평균 이용자 수는 1월 대비 30% 늘었고 시청 건수는 71% 증가했다. 대용량이므로 5G 네트워크가 필요한 VR콘텐츠의 특성상 3월 U+VR 이용자들의 데이터트래픽(TB)도 40%가 늘어났다.

U+AR 서비스의 누적 이용자 수도 39만2000명, 시청 건수는 누적 175만건으로 1월 대비 22% 뛰었다.

5G 클라우드게임 서비스 지포스나우도 선전했다. 1월 대비 3월 이용자 수가 140% 증가하고, 월간 총 플레이 시간도 약 130% 늘었다. 회사 측은 4월부터는 U+5G 고객 전원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지포스나우 베이직' 상품을 통해 이용자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LG유플러스는 이용자 확대를 위해 진행한 이벤트로 고객의 관심과 만족도가 높아졌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도 함께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