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경영 의지…회사 성장 자신감"
KT 임원진, 20억 상당 자사주 매입…"KT 주가 저평가 판단"

KT는 구현모 신임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원진이 총 20억원 상당의 자사주 11만주를 매입했다고 2일 밝혔다.

책임경영 의지를 밝힌 것이자 회사가 성장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낸 행보라고 KT는 전했다.

구 신임 대표가 최근 약 1억원 상당 자사주를 매입한 것을 필두로 지난달 18일부터 KT 주요 임원 80명의 장내 매수 방식 자사주 매입이 이어진 결과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등 대외 불확실성 확대에 주식 시장 변동성이 커진 가운데 KT 주식이 기업가치 대비 과도하게 저평가된 것으로 판단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임원진의 자사주 매수는 회사 주가 제고 의지와 함께 향후 주가 상승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치는 신호로 받아들여져 시장 참가자들 매수세가 따라붙는 게 일반적이다.

KT 최고재무책임자(CFO)인 윤경근 재무실장은 “새 대표 취임과 함께 5세대 이동통신(5G), 인공지능(AI) 기반의 산업환경 변화는 KT가 통신·플랫폼 시장 리더십을 강화하는 좋은 기반이 될 것”이라며 “임원 자사주 매입을 통한 책임경영으로 기업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