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로큐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비롯해 다양한 변종 바이러스 전염병에 대처하기 위한 백신 플랫폼 개발에 착수했다고 31일 밝혔다.

바이로큐어는 현재 보유하고 있는 4종의 바이러스 가운데 개량형 리오바이러스를 바이러스 전달체로 사용하는 백신을 개발할 계획이다. 개량형 리오바이러스는 한국, 미국 등 세계 각국에 특허를 등록하거나 출원한 물질이다.

회사 측은 백신 후보물질에 필요한 바이러스 항원 부위를 선별하고 유전자를 합성한 뒤 개량형 리오바이러스에 탑재하는 형태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다. 회사 관계자는 "개량형 리오바이러스는 안전성이 뛰어나고 숙주 세포에서 빨리 복제되기 때문에 면역 반응을 효과적으로 유도할 수 있다"며 "생산 효율도 뛰어나다"고 말했다.

향후 글로벌 제약사와 제휴해 범용 바이러스 백신을 경구용으로 개발하는 게 목표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