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금 비밀번호 '경우의 수 560억개'
이스라엘 포렌식 장비로 잠금 해제한 듯
기사와 상관 없는 사진/사진=게티이미지

기사와 상관 없는 사진/사진=게티이미지

검찰이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청와대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 관련 조사를 받다가 숨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검찰 수사관 백모 씨의 휴대폰 잠금해제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대검찰청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는 지난해 12월 초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백 씨가 쓰던 '아이폰X'의 비밀번호 6자리를 풀었다. 검찰은 유족 허락 하에 해당 아이폰을 분석해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규명 단서를 찾고 있다.

이처럼 애플 측 협조 없이 아이폰 잠금해제에 성공한 것 자체가 이례적이다.

아이폰 잠금을 해제하려면 6자리 비밀번호를 입력해야 한다. 비밀번호 조합 경우의 수만 560억개에 달한다. 사람이 12초마다 하나씩 입력할 경우 100년 이상 걸린다. 애플의 방침상 개인정보 보안을 중시하는 아이폰은 비밀번호를 수차례 잘못 입력하면 데이터 자체가 초기화된다.

애플은 원칙적으로 수사 과정에서의 아이폰 잠금해제에도 협조하지 않는다. 해외에서도 당국 요청을 보안상 이유로 거부하며 수차례 마찰을 빚었다.

최근에는 지난해 11월 미국 법무부가 플로리다주 펜서콜라 해군항공기지 총격범이 소지한 아이폰 2대에 대한 잠금해제를 요청했지만 애플은 거부한 바 있다.

대검도 당초 백 씨의 아이폰 잠금해제에 애를 먹었지만 이스라엘 정보보안 업체 '셀레브라이트'의 포렌식 장비를 이용해 잠금을 푼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장비는 '데이터 초기화' 코드가 작동하지 않으면서도 잠금해제를 시도할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