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릭스(37,950 -3.68%)는 미국 바이오기업 AM케미칼로부터 핵산치료제를 간 조직에 전달할 수 있는 기술인 'N-아세틸갈락토사민(갈낙) 접합 기술'에 대한 독점 권리를 도입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올릭스는 갈낙과 후보물질을 합성하기 위해 필요한 물질인 갈낙-포스포아미다이트와 제어된 다공성 유리(CPGs)를 공급 받는다. AM케미칼은 올릭스로부터 선급금과 향후 개발 단계에 따른 추가 수익을 받게 된다.

올릭스는 질병을 일으키는 유전자의 발현을 억제하는 RNA간섭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이 회사는 별도의 전달체 없이 세포 안으로 질병 관련 RNA의 발현을 간섭할 수 있는 약물을 전달할 수 있는 기술인 '비대칭 siRNA'을 보유하고 있다. 비대흉터, 황반변성, 망막색소변성증, 특발성 폐섬유증, 탈모 등 10여 개 질환에 대한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지난해 3월에는 프랑스의 바이오기업 떼아에 황반변성 치료제의 유럽 판권을 이전했다.

RNA간섭 치료제 분야에서 가장 앞서 있다고 평가받는 미국의 앨나이람은 갈락 기술을 이용해 급성 간성 포르피린증 치료제 기보시란에 대한 판매허가를 받았다. 애로우헤드, 다이서나 등 RNA간섭 치료제 기업들은 갈낙 기반의 후보물질을 글로벌 제약사에 기술이전했다.

이동기 올릭스 대표는 "이번 기술 도입을 통해 독자적인 약물 간 전달 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세계적인 RNA간섭 치료제 기업들과 기술적으로 대등한 수준을 달성했다"며 "AM케미칼의 갈낙 접합기술과 우리의 비대칭 siRNA 기술을 접목하면 다양한 난치성질환에 효과적인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다"고 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