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고위 관리들이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에 대해 반도체 칩 공급을 제한하기 위한 새로운 조치 도입에 합의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2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의 반도체 제조 장비를 사용하는 해외 업체가 화웨이에 반도체를 공급하려면 미리 미국의 허가를 얻도록 하는 방식이며 대만 반도체 제조 업체인 TSMC 등의 화웨이에 대한 칩 공급을 제한하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일반 칩보다는 고사양 칩 판매를 제한하려는 취지다.

한 소식통은 "적용을 받는 기술 수준을 알 때까지는 이 조치의 영향을 말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다만 이 조치를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할지는 아직 불확실하며 최종 확정되더라도 이 조치가 화웨이나 TSMC뿐만 아니라 미국 기업들에 큰 손실을 안길 수 있다고 소식통들은 말했다.

대부분의 반도체 칩 제조사들은 KLA, 램리서치, 어플라이드머티리얼즈 등 미국 기업의 장비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설명했다.

이에 대해 미 정부나 장비 제조사 등은 공식 확인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미국은 화웨이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지난해 5월 블랙리스트(수출규제 명단)에 올리고 동맹국들에 대해서도 화웨이 퇴출에 동참해줄 것을 요구해왔다.

"미 장비 사용 반도체 기업에 화웨이 칩 공급 제한 추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