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직원과 신입사원에게 꽃다발 보낼 것"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사진)이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졸업식 등이 취소돼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를 돕는다는 취지다.
박정호 SKT 사장, 화훼농가 돕는 릴레이 캠페인 참여

박 사장은 27일 SK텔레콤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꽃으로 마음을 전하는 이 캠페인을 지속하다 보면 화훼농가들이 다시 웃음을 찾을 수 있는 날도 곧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은 캠페인 참여자를 지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릴레이 캠페인을 시작한 이는 박원순 서울 시장이다. 박 사장은 김정태 하나금융그룹의 회장의 지명으로 이 캠페인에 참여했다. 릴레이의 다음 주자로는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과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를 지목했다.

그는 "이번 기회에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직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꽃으로 대신 전하려 한다"며 "SK텔레콤에서 새출발을 하는 신입 사원에게도 환영과 축하의 꽃다발을 보낸다"고 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