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기 위해 경제전문가 간담회를 했다.

서울 강남팰리스호텔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한국은행, LG경제연구원, SK경영경제연구소, KT경제경영연구원, 중소기업연구원 관계자 등 10명의 경제전문가가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비상경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정보통신기술(ICT)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IMF 외환위기 당시 초고속인터넷 투자와 벤처기업 육성 등 과감한 ICT 정책이 경제회복을 이뤄냈다는 데 공감하며 인공지능(AI), 5G 등 신기술 등에 대한 대규모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또 최근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확산하고 있는 재택근무와 원격교육 등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