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신근 빗썸코리아 최고전략책임자(CSO·왼쪽)가 지난 13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본사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기부금을 전달하고 백옥숙 대한적십자사 재원조성본부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빗썸코리아

조신근 빗썸코리아 최고전략책임자(CSO·왼쪽)가 지난 13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본사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기부금을 전달하고 백옥숙 대한적십자사 재원조성본부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빗썸코리아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코리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감염 취약계층과 자가격리자 등을 지원하기 위해 블록체인 업계 및 투자자들과 힘을 모은다.

빗썸은 지난 24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빗썸에 상장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비롯해 빗썸 회원, 임직원까지 참여하는 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빗썸의 기부에 프로젝트사들이 자발적으로 동참하면서 시작됐다. 참여를 원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 업체는 원화나 비트코인·이더리움·리플 등 가상자산으로 기부하면 된다. 현재 한 프로젝트 업체는 마스크 2만장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상태라고 빗썸은 전했다.

빗썸은 기부에 동참한 회원들에게 보답하고 더 많은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일정 금액 이상을 기부하는 회원에게는 수수료 무료쿠폰 등을 제공한다. 프로젝트사와 회원들은 이달 말까지 자유롭게 기부할 수 있으며 기부금 전액은 다음달 초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할 예정이다.

빗썸은 앞서 이달 13일 대한적십자사에 코로나19 관련 후원금 1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최재원 빗썸코리아 대표는 “이번 캠페인은 빗썸을 비롯해 블록체인 업계와 투자자 모두가 코로나19 극복에 의기투합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한 달간의 캠페인을 통해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에게 온정과 희망을 전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