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관 개정해 '통신판매·전자상거래 사업' 추가
26일 LG전자 주총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된 권봉석 CEO(사장·왼쪽)와 배두용 CFO(부사장). / 사진=LG전자 제공

26일 LG전자 주총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된 권봉석 CEO(사장·왼쪽)와 배두용 CFO(부사장). /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26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주주총회를 열어 권봉석 사장(최고경영자·CEO)과 배두용 부사장(최고재무책임자·CFO)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백용호 이화여대 정책과학대학원 교수는 사회이사 및 감사위원으로 재선임됐다.

이로써 LG전자 이사회는 의장인 권영수 LG그룹 부회장(기타비상무이사)과 사내이사인 권봉석 사장, 배두용 부사장을 비롯해 최준근·김대형·백용호·이상구 사외이사로 진용을 꾸렸다.

아울러 회사 목적사항에 ‘통신판매 및 전자상거래 관련 사업’을 추가하는 내용의 정관 개정을 승인했다. 회사 측은 “가전제품과 함께 사용하는 식품, 세제 등 일반제품을 LG 씽큐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판매·중개하는 형태의 신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당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보통주 기준 1주당 750, 우선주는 800원으로 승인했다. 이사 보수한도 역시 작년과 같은 90억원으로 유지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