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민수 "카카오, 혁신과 진화 거듭해 나갈 것"
조수용 "사람, 기술 통해 더 나은 세상 만드는 데 일조"
(왼쪽)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사진=카카오

(왼쪽)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사진=카카오

카카오톡 출시 10주년을 맞은 카카오가 새로운 시즌2의 선장으로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사진)를 재선임했다.

카카오는 25일 제주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의 재선임 건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두 공동대표의 임기는 2년으로 오는 2022년 정기 주총까지다. 카카오의 대표이사 연임은 2014년 다음과의 합병 이후 처음이다.

2018년 취임한 두 공동대표는 재임기간 경영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2017년 연 2조원에 못 미치던 카카오 매출은 지난해 3조원을 돌파했다. 영업이익도 2000억원을 넘어서 2년 전보다 25%가량 늘었다. 국민 메신저로 자리한 카카오톡에 광고를 넣은 승부수가 주효했다는 평가다.

여 공동대표는 "새로운 10년을 위해 도약하는 길목에서 카카오가 일상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쉼없이 혁신과 진화를 거듭해나갈 수 있도록 이끌어가는 것이 미션"이라며 "카카오가 다양한 사회문제에 대해 주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역할도 지속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 공동대표도 "사람과 기술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카카오가 일조할 수 있도록 크루들과 치열하게 고민해나갈 것"이라며 "이용자, 파트너 등 이해관계자와 주주들에게 더 큰 가치를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카카오는 두 공동대표의 리더십을 중심으로 카카오 공동체간 시너지 확대와 플랫폼 경쟁력 강화, 사회적 책임 실현, IT(정보기술) 혁신 가속화를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주총에선 김범수 의장의 재선임 건도 통과됐다. 윤석 윤앤코 대표이사, 최세정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 박새롬 성신여대 융합보안공학과 교수 등 사외이사 3인이 새로 선임됐다. 카카오는 "여성 사외이사 비율을 확대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사외이사를 선임해 사업 방향과 산업 전반에 대한 폭넓은 조언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주식매수선택권 부여 승인 등 총 6개 의안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