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업계 3사는 25일 본인인증 애플리케이션 '패스(PASS)'에서 휴대전화 번호만으로도 로그인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패스는 통신 3사 공동 본인인증 브랜드로, 공공기관·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본인 확인을 할 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번 서비스 출시로 기존에 이름과 휴대전화 번호, 인증 번호 등을 매번 입력해야 했던 절차가 간소화했다.

본인 명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고객은 '패스'와 제휴한 서비스를 이용할 때 서비스 화면에서 휴대폰 번호 로그인을 선택하면 된다.

이때 패스 앱이 자동으로 실행된다.

생체 인증(지문·홍채) 또는 여섯 자리의 핀(PIN) 번호 인증 중 한 가지를 골라 로그인할 수 있다.

아울러 통신3사에 따르면 패스 휴대전화 번호 로그인 서비스는 사용자가 로그인할 때마다 사용자의 명의와 기기 인증을 동시에 수행해 보안성이 높다.

그러나 지금 당장 패스 휴대폰 번호 로그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는 없다.

앱 개발자 또는 제휴사는 개발자 센터 홈페이지(developers.passlogin.com)에 공개된 API를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하거나, 통신 3사와 제휴를 맺어야 한다.

통신 3사는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과 협업해 휴대전화 번호 로그인 서비스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한편 통신3사는 지난 2018년 6월 각기 다른 이름으로 서비스하던 휴대전화 앱 기반 본인 인증 브랜드를 '패스'로 통합했다.

지난 2월 기준 패스의 가입자 수는 2천800만명을 넘어섰다.

통신3사, 본인인증 앱 '패스'서 휴대폰번호 로그인 서비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