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용 NIPA 원장 133억…문용식 NIA 원장 117억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배우자와 자녀의 재산을 포함해 107억6천43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최 장관은 건물 73억3천만원, 예금 34억6천만원, 순금메달 2천여만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특히 최 장관은 본인과 배우자가 공동으로 소유하고 있는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 2채와 배우자 명의 마포구 동교동 복합건물(3억1천여만원 상당)을 갖고 있어 다주택자로 이름을 올렸다.

또 배우자 명의로 50억4천여만원 상당의 경기도 부천시 공장건물을 보유하고 있다.

[재산공개] 최기영 과기장관 재산 107억6천만원 신고

정병선 제1차관은 4억3천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고, 장석영 제2차관은 8억2천여만원을 신고했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건물 7억6천여만원을 포함해 11억8천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과기정통부 유관기관장 중에서는 김창용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원장이 133억여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많았다.

김 원장은 건물 19억6천여만원, 예금 113억4천여만원 등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어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원장은 117억2천여만원을, 김기선 광주과학기술원 총장은 67억6천여만원을, 안성진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은 53억7천여만원을, 김미숙 한국원자력의학원장은 50억3천만원을 신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