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단신
음식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대책을 마련했다고 24일 발표했다. 3~4월 광고비와 수수료의 50%에 해당하는 250억원 안팎을 식당 사업자에게 되돌려 주는 게 골자다. 업소당 지원금은 최대 30만원(3, 4월 각 15만원)으로 정했다.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등 사회 취약계층 지원에도 나선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를 위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3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배민 쿠폰(5000원권) 60만 장을 찍어 나눠줄 예정이다. 또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를 위해 2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하기로 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