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KAIST 등 6곳과
전국 확진자 동선 파악
향후 감염병 분석 활용 기대
KT, 빅데이터로 코로나 확산 예측 모델 개발 추진

KT가 서울대 등 6개 대학·연구기관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측 모델 개발에 나선다. 코로나19 확산 움직임을 사전에 포착해 예방하기 위해서다.

K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력해 대학·연구기관들과 ‘코로나19 확산 예측 연구 얼라이언스’(사진)를 구축한다고 24일 발표했다. 서울대와 건국대, 한양대, KAIS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등 6곳이 참여한다. 이들 기관은 과기정통부와 행정안전부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 사업에서 코로나19 확산 예측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연구기관들이 모델 개발 과정에서 데이터 부족의 어려움을 토로하면서 KT와의 협력이 이뤄졌다. KT는 이들 기관에 국내 통신 데이터와 로밍 데이터 기반의 유동인구 데이터를 제공하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수리 모델링 등을 활용해 확산 모델을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개발한 모델은 코로나19의 국내 유입과 지역 내 확산 움직임을 예측하는 데 활용한다. 과거 유동인구 데이터는 지역별 분석에만 활용됐다. 이번에는 전국 단위로 넓혀 확진자의 동선과 확산 여부를 파악할 예정이다. 연구는 보안 관리가 이뤄지는 과기정통부의 ‘데이터 안심구역’에서 할 예정이다.

KT와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개발하는 모델이 향후 감염병 분석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KT는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통신 데이터를 활용해 감염병 확산 경로를 확인하는 ‘글로벌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GEPP)’을 한국을 비롯해 케냐, 라오스, 가나 등에서 운영하고 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