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재훈 트랜스링크캐피탈 대표가 TBT 어드바이저로 합류한다. TBT 제공

음재훈 트랜스링크캐피탈 대표가 TBT 어드바이저로 합류한다. TBT 제공

벤처캐피털(VC) TBT가 실리콘밸리의 대표적인 한국계 벤처투자자인 음재훈 트랜스링크캐피탈 공동창업자를 어드바이저로 영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음재훈 어드바이저는 맥킨지 컨설턴트 출신으로 스탠포드대 경영대학원에서 경영학석사(MBA)를 이수한 뒤 약 20년간 실리콘밸리에서 활발하게 스타트업에 투자해 왔다.

벤처기업 다이얼패드를 거쳐 싱가포르의 국부펀드 테마섹이 만든 벤처투자사인 버텍스매니지먼트 실리콘밸리 사무소에서 벤처투자의 경험을 쌓았다. 이후 2003년에는 삼성벤처투자 미주 사무소를 설립하고 대표로 취임해 본격적으로 실리콘밸리 혁신기업에 투자를 시작했다. 2007년에는 실리콘밸리와 한국, 일본, 대만, 중국 등 아시아를 연결하는 벤처투자회사인 트랜스링크캐피탈을 일본과 대만 출신 파트너들과 함께 공동 창업해 실리콘밸리 투자자로 활동해 왔다.

대표적 투자 기업으로는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술 업체 ‘사운드하운드’, 클라우드 기반 백업 기술 업체 ‘카보나이트’, 동영상 광고 네트워크 회사 ‘유미’, 아동용 독서앱 ‘에픽’ 등이 있다. 투자 기업의 다수가 나스닥에 상장되거나 구글, 우버, 오라클 등 실리콘밸리 대기업에 인수됐다. 음 어드바이저는 이같은 경험을 바탕으로 실리콘밸리 진출을 원하는 수많은 한국인 창업가들에게 조언을 해왔다.

임정욱 TBT 공동대표는 “음재훈 대표의 폭넓은 실리콘밸리 투자자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해외 시장에 도전하는 TBT 투자사에 실리콘밸리로의 연결과 조언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