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텍스, 국가기관서 성능 입증
환경부·식약처 승인 추진
항균스프레이로 마스크 재사용 가능해질까

국내 기업이 개발한 항균스프레이가 보건용 마스크의 필터 성능을 보존하면서도 폐렴균을 죽인다는 사실이 성능 검사에서 확인됐다. 마스크 재사용에 쓰일 수 있을 전망이다.

벤텍스는 국가공인 시험검사 기관 KOTITI 시험연구원이 ‘지앤메디 99.9% 항균스프레이’(사진)에 대해 진행한 성능 검사 결과를 22일 공개했다. 항균스프레이를 KF94 마스크에 분사한 뒤 마스크의 필터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확인한 결과 차단율은 98.44%였다. KF 마스크의 필터 성능은 파라핀 오일이 1분당 얼마나 통과하는지로 파악한다. KF94 마스크는 94% 정도를 차단한다.

회사 관계자는 “보건용 마스크의 필터는 물세탁, 뜨거운 열로 말리기, 에탄올 소독 등 외부 자극을 가하면 쉽게 손상된다”며 “우리 제품은 마스크의 필터 성능에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는 게 검증된 것”이라고 말했다. 유해물질을 전혀 사용하지 않아 안전하다. 피부 자극 테스트를 통과했다.

항균스프레이의 항균 효과가 얼마나 지속되는지도 검사했다. 항균스프레이를 마스크에 분사한 지 72시간이 지난 시점에도 폐렴균에 대한 항균력이 99.9%였다. 회사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알코올 소독제는 휘발성이 강해 항균 지속시간이 짧지만 이 제품은 비휘발성 물질로 제작돼 장시간 항균 효과가 유지된다”고 했다.

이 제품은 폐렴균뿐 아니라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도 99.9% 제거한다.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검사 결과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동일한 리보핵산(RNA) 계열인 A형 독감 바이러스도 99.9% 사멸시켰다.

회사 관계자는 “보건용 마스크에 뿌리는 용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환경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