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22일 홍콩 PCCW그룹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LG유플러스의 5G 가상현실(VR) 콘텐츠를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의 5G 콘텐츠 수출은 지난해 하반기 차이나텔레콤에 5G 콘텐츠와 솔루션을 수출한 이후 두 번째다.

PCCW그룹 계열사인 홍콩텔레콤(HKT)은 가입자 430만명을 보유한 홍콩 1위 통신사이고, 홍콩은 다음 달 1일부터 5G를 상용화한다.

LG유플러스와 홍콩 PCCW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직접 만날 수 없어 이메일로 계약서를 주고받았고, 컨퍼런스 콜과 화상회의 등으로 계약을 성사시켰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제휴에 따라 국내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U+VR 내 K팝 음악방송 등 120여편의 VR콘텐츠를 제공하게 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양사가 5G 서비스와 기술 분야에서 시너지를 내고 5G 글로벌 시장에서 앞서나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다양한 분야에 VR 기술을 접목해 실감형 콘텐츠 분야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LGU+, 홍콩텔레콤에 5G VR콘텐츠 수출…120여편 콘텐츠 제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