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기후행동' 헌법소원에 지지 입장 발표

사단법인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는 20일 과학적 인식을 토대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ESC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지난 13일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소극적으로 규정한 현행법령이 위헌이라며 헌법소원을 낸 '청소년기후행동'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ESC는 과학자와 공학자를 포함한 각계각층의 시민이 과학 문화 활동을 전개하는 단체다.

또 청소년기후행동은 기후 위기에 적극적 대응을 촉구하는 청소년 단체다.

ESC는 "인류가 배출한 온실가스가 지구에 충격을 주고, 상처 입은 지구는 기후 위기를 통해 문명에 역습을 가한다"며 "우리는 기후 위기를 처음 인식한 세대이자 그 위기를 막을 수 있는 마지막 세대"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로부터 미래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미래로부터 현재를 만들어 가야 한다"며 "지금 '위험한 사건'이 일어나지 않는다고 나중으로 미룰 게 아니라 '과학적 인식'을 토대로 당장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구 평균 기온 상승을 1.5도 이하로 제한하려면, 어린이와 청소년은 과거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6분의 1만 배출할 수 있다"며 "지금 당장 전 지구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과학기술인 네트워크 "온실가스 감축 위해 대응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