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MC 54.1%·삼성 15.9%·글로벌파운드리 7.7%·UMC 7.4%·SMIC 4.5% 순
EUV 전용 반도체를 생산하는 삼성전자 화성사업자 V1 라인 전경/사진제공=삼성전자

EUV 전용 반도체를 생산하는 삼성전자 화성사업자 V1 라인 전경/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위탁생산(파운드리) 글로벌 시장점유율 15.9%를 차지하며 업계 2위를 유지했다. 다만 점유율 54.1%로 1위를 굳건히 한 대만 TSMC와의 격차를 줄이는 데는 실패했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올 파운드리 산업의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 성장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기간 삼성전자 파운드리 매출은 약 3조8289억원(29억6000만달러)으로 15.9% 늘었으나 점유율은 3.2%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업계 1위 TSMC는 점유율을 계속 늘리고 있다. 작년 1분기 48.1%에서 4분기 연속 점유율이 상승해 올 1분기 매출은 약 13조356억원(102억달러)으로 집계됐다.

삼성전자와 TSMC의 점유율 격차가 벌어진 데 대해 트렌드포스는 삼성전자가 극자외선 공정(EUV), 8나노 공정 확대 등 전체 매출 가운데 첨단 공정 제품의 비중을 높였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삼성전자는 5세대 이동통신(5G) 모뎀 칩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를 결합한 시스템온칩(SoC)과 고해상도 이미지센서(CIS), 올레드 디스플레이 드라이버 칩(OLED-DDIC)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고 평했다.

TSMC의 성장 요인으로는 TMSC 나노(nm·1나노는 10억만분의 1m) 공정 수요가 꾸준하다는 점을 꼽았다. TSMC의 전체 매출에서 7나노 공정이 차지하는 비중이 35%에 달한다. TSMC는 12·16나노 공정의 생산량을 90% 이상으로 유지하면서도 5G용 모뎀·사물인터넷(IoT)·자동차 제품 생산 수주에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고 했다.

트렌드포스는 "올 1분기 파운드리 산업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한 것을 미뤄봤을 때 올해 반도체 산업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이 가능하다"면서도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미국과 유럽 전역에 확산함에 따라 세계 경제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 분명하다. 파운드리 산업에 대한 영향은 2분기에 표면화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파운드리 사업에서 나노 양산과 4·3나노 적기 개발 등 미세 공정에서 리더십을 강화해 TSMC와의 격차를 줄여간다는 입장이다.

삼성전자 반도체·디스플레이 사업부인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을 담당하는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은 최근 열린 주주총회에서 "파운드리 사업은 첨단 로직에서 결정되는데, 이런 측면에서 대만 회사(TSMC)에 비해 뒤지지 않고 있고 실제 최근에 많은 고객이 저희 쪽으로 오고 있다"며 "첨단 공정 리더십으로 삼성 파운드리를 발전시킬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친 바 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