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지국 트윈' 솔루션 개발
엔지니어 업무 효율성 높여줘
KT가 5세대(5G) 이동통신 기지국 각도를 증강현실(AR) 기술로 측정하는 ‘기지국 트윈’ 솔루션을 개발했다고 19일 발표했다.

기지국은 보통 건물 옥상 등 높은 곳에 설치돼 있다. 점검을 위해선 엔지니어가 올라가야 한다. 많은 시간이 걸리고 추락 위험이 있다. 새로 개발된 기술을 이용하면 지면에서도 이상 여부를 파악할 수 있다. 기지국의 모습을 촬영하면 각도와 높이 등 정보가 AR로 표시된다. 확인 후 이상이 있는 기지국에만 올라가면 된다.

정보 저장도 간편하다. 프로그램이 측정한 기지국 정보가 서버에 자동으로 기록된다. 엔지니어가 사무실에 복귀하지 않고도 측정부터 기록까지 모든 작업을 현장에서 처리할 수 있다.

KT 관계자는 “엔지니어가 건물 옥상으로 올라가 기지국의 정보를 측정하는 데 보통 10분이 걸렸지만 기지국 트윈 솔루션을 쓰면 3분 만에 측정과 저장을 모두 끝낼 수 있다”고 말했다.

KT는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기지국 트윈 솔루션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요긴하게 쓰일 것으로 보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기지국 트윈 솔루션을 활용해 다수 인력이 재택근무하는 상황에서도 5G 이동통신 품질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