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TS SA 임플란트' 브라질서 허가 취득...남미시장 본격 공략

오스템임플란트(28,600 +1.06%)는 브라질에서 'TS SA 임플란트(사진)'에 대한 허가를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브라질은 시장규모가 3600억원에 달하는 세계 3대 임플란트 시장이다. 치과의사는 27만여 명으로 세계 최다다. 그러나 임플란트 보급률은 인구 1만 명당 140개 미만으로 아직 낮은 편이다. 2023년께 시장규모가 4000억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TS SA 임플란트는 오스템임플란트의 주력제품이다. 빠른 식립이 가능한 이중나사선 구조와 뛰어난 표면처리 기술이 적용됐다. 전 세계 70여 개국에서 500만 개 이상 판매됐다.

오스템임플란트는 브라질 시장을 눈여겨보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브라질은 임프란트, 치과 기자재, 진단장비 등 전체 치과 시장규모가 3조4000억원이 넘는 남미 최대 시장"이라며 "이번 허가를 시작으로 향후 더 많은 제품의 인허가가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설립된 오스템임플란트 브라질 법인은 이달부터 영업을 시작한다. 치과의사 임상교육, 치과 소프트웨어 사업 등 투자를 확대해 3년 안에 브라질에서 매출 200억원을 올리는 게 목표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