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 차트 개편해 공신력 강화"
사진=플로

사진=플로

SK텔레콤의 음악플랫폼 플로(FLO)가 한 시간 단위 기존 실시간 음원 차트를 폐지한다. 대신 24시간 누적 기준 차트에 인공지능(AI) 기반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한 '플로차트'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플로는 일방적 차트 의존을 지양하고, 음악 생태계를 건강하고 다양하게 만들고자 실시간 차트를 폐지한다고 밝혔다. 플로는 "이번 차트 개편을 통해 믿을 수 있는 차트 본연의 공신력을 강화하고 음악 소비자의 감상 데이터, 취향 기반의 맞춤형 플랫폼이란 방향성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플로차트는 시간 단위 음악재생 횟수에 의존하는 기존 실시간 차트 산정 구조를 24시간으로 바꾼 게 골자다. 최근 24시간의 누적 차트를 매시 정각에 갱신한다.

기존 음악플랫폼의 시간 단위 실시간 차트는 음원 사재기 등 다양한 방식으로 왜곡이 일어나 실제 팬과 대중의 관심과는 동떨어진 순위란 지적을 받아왔다.

플로는 새로운 차트의 공신력 확보를 위해 AI 기술력을 보유한 SK텔레콤의 AIX센터와 힘을 합쳤다. SK텔레콤 AIX센터는 작년 1~10월 플로의 비식별 청취 데이터 기반으로 대대적 분석을 진행했다.

AI 기반 빅데이터 처리 기술로 플로 이용자의 총 청취 시간, 청취 앨범과 아티스트의 다양성을 수치형 데이터로 변환해 분석했다. SKT는 머신러닝 알고리즘으로 발견한 비정상적 청취 패턴을 순위 산정에서 제외하는 방식으로 플로차트를 운영할 계획이다.

첫 화면 상단 최신앨범 소개도 플랫폼 편집에만 의존하지 않고 AI와 취향 기반으로 소비자 선호에 맞게 개인화해 '좋아할 만한 최신앨범' 메뉴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최신 앨범을 소개하는 기존 방식을 유지하면서 '좋아할 만한 최신앨범'은 알고리즘에 따라 약 50% 고객에게 제공 후 점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플로 운영사 드림어스컴퍼니의 이기영 대표는 "데이터와 기술로 소비자 취향을 다양한 방식으로 해석할 수 있게 된 만큼 1시간 단위 재생 수로 경쟁하며 음악 소비문화를 지배해온 기존 실시간 차트는 유효기간이 다했다고 본다"며 "앞으로 기획사와 창작자들과의 충분한 공감대를 기반으로 건강한 음악 소비문화와 음악산업 환경을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