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상반기 4兆 투자 나섰지만
건물주들과 회의 줄줄이 취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통신사들의 5세대(5G) 네트워크 구축 작업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통신 3사 등은 지난 5일 상반기 5G 투자 규모를 당초 계획보다 약 50% 늘어난 4조원 수준으로 확대하는 데 합의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경제를 활성화한다는 취지다. 통신사들은 늘어난 예산으로 5G가 잘 터지지 않았던 지하철과 건물 내부의 통신 장비를 확충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벌써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건물주들과의 대면 회의가 줄줄이 취소되고 있어서다. 개별 건물 단위로 설치되는 5G 인빌딩(건물 내부) 장비를 깔기 위해서는 각 건물 소유주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한 통신사 관계자는 “건물 소유주와의 회의 취소율이 전국 단위로 20~30%로 나타나고 있고 대구·경북 지역은 이보다 더 커 취소율이 다른 지역의 세 배에 달한다”고 말했다.

수도권 1~8호선에서 추진하고 있는 5G 장비구축 공사도 중단됐다. 지하철 공사 등 담당 기관과의 공사 인허가 협의, 기반시설 공사, 각 통신사의 기지국 장비 연동 등 장비구축의 모든 과정에서 대면 회의는 필수적이라는 게 통신사 측 설명이다. 통신사 관계자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예산을 조기에 집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