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악성 댓글을 막기 위해 19일부터 뉴스 기사에 단 댓글 이력을 전면 공개한다. 지금까지는 자신이 쓴 댓글을 남에게 공개할지 말지를 스스로 정할 수 있었다. 작성자가 스스로 삭제한 댓글은 보이지 않지만 현재 게시 중인 모든 댓글과 댓글 수, 다른 사용자에게 받은 공감 수 등이 자동으로 표출된다. 최근 30일 동안 받은 공감 비율, 자신이 최근 삭제한 댓글 비율도 공개된다.

네이버는 또 가입한 지 7일이 지난 뒤부터 뉴스에 댓글을 달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적용 시점은 19일부터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