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입고된 공적 마스크는 품절됐습니다. 마스크는 평일 오전 11시부터 선착순 100명에게 판매합니다.”

KT가 전국 2만3000개 약국에 안내말 통화연결음 서비스 ‘링고비즈플러스’를 이달부터 3개월간 무료로 제공한다. 쏟아지는 공적 마스크 판매 문의 전화로 업무에 어려움을 겪는 약국을 돕기 위해서다.

링고비즈플러스는 가게에 전화를 건 소비자에게 영업시간 등 안내말을 들려주는 서비스다. 안내 문구를 직접 만들 수 있다. 링고 고객센터나 웹페이지에서 배경음을 선택하고 200자 이내로 문구를 입력하면 통화연결음에 반영된다. 공적 마스크를 판매하는 약국에서는 마스크 품절 여부와 판매 시간 등을 안내할 수 있다.

KT 유선전화를 쓰고 있고, 114안내명에 등록된 약국이 대상이다. 17일부터 5월 말까지 신청이 가능하지만 일찍 신청하는 게 유리하다. 6월부터는 정상적으로 요금을 받는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