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화탄소 절감·원유 자원 절약"
페트병으로 만든 삼성 스마트폰 케이스

삼성전자가 폐플라스틱병을 활용해 제작한 친환경 스마트폰 케이스(사진)를 선보였다. 덴마크 섬유기업 크바드라트와 협업해 갤럭시S20플러스 케이스를 판매하고 있다.

16일 삼성 뉴스룸에 따르면 500mL 폐플라스틱병 1개로 케이스를 2개 제조한다. 페트병을 가공해 얻은 폴리에스테르 실을 직조해 제작하기 때문에 케이스 질감은 직물과 같다. 가격은 3만3000원이다.

삼성전자는 “세계적인 업사이클링 운동에 동참하고자 기획했다”며 “크바드라트의 재활용 실 공정은 기존 공정에 비해 효율성이 높아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고 원유 자원을 절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업사이클링’이란 쓰레기를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 활용도 등을 더해 새로운 제품으로 탄생시키는 친환경 운동이다. 삼성전자는 이달 한국을 포함한 일부 국가에서 ‘글로벌 골즈 에디션’을 따로 출시할 예정이다. 글로벌 골즈 에디션의 판매금 일부는 유엔개발계획(UNDP)에 기부한다. 친환경 갤럭시워치 액티브2 스트랩도 이달 선보일 계획이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