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기술 대비 정확도 높여
지플러스생명과학은 유전자가위 기술 관련 신규물질 특허를 취득했다고 11일 밝혔다.

취득한 물질은 크리스퍼 연관 단백질 ‘Cas12a’ 두 종류다. Cas12a는 현재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유전자가위인 Cas9처럼 이중나선 DNA 절단 기능을 수행하지만 목표 서열을 더욱 정확하게 교정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회사는 Cas12a 단백질의 산업적 생산 과정에서 분리·정제 효율 개선을 위해 단백질 서열 최적화를 진행하고 고기능성 효소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반도 함께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분리정제를 거친 유전자가위 단백질은 주소 역할을 수행하는 크리스퍼 RNA와 결합돼 1차적으로 시험관 조건에서 기능성 확인 후 동식물 세포 내에서도 탁월한 기능성을 입증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정교한 유전자 교정이 가능한 3.5세대 유전자가위 기술을 농축산물 품종 개량과 크리스퍼 항암제 연구, 기술 수출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