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퓨처플레이가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오형채 전 네이버 재무리더(사진)를 영입했다고 11일 밝혔다.
퓨처플레이, 네이버 출신 오형채 CFO 선임

오 CFO는 한국외대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네이버에 입사해 회계, 세무, 경영관리, 투자관리 등에서 커리어를 쌓았다. 또 네이버 그룹의 경영지원 서비스를 담당하는 네이버I&S 재무 리더와 중국법인의 재무실장을 역임했다.

오 CFO는 퓨처플레이에서 재무 건전성 강화, 중장기 전략 수립, 신사업 부문 지원, IR 등을 맡게 된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