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두나무

사진=두나무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10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구호활동성금 5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성금은 코로나19 피해 지역 주민 생필품과 위생용품, 의료진을 위한 물품 등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국민들과 의료진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