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헥슬란트

사진=헥슬란트

블록체인 기술연구소 헥슬란트가 신한금융그룹이 지원하는 '신한 퓨처스랩' 6기 육성기업으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신한퓨처스랩은 신한은행·카드·금융투자·생명 등 신한금융 그룹사가 참여해 국내 우수 스타트업 육성과 투자를 돕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국내를 비롯해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를 비롯해 미국 실리콘밸리까지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 인프라가 확대됐다.

헥슬란트는 신한 퓨처스랩 육성기업 선정에 따라 신한금융그룹과 다양한 금융비즈니스 분야 협업을 진행할 예정. 지난해 솔루션 '헥슬란트 노드'를 신한은행에 제공한 경험을 토대로 협력을 확대해나가기로 했다.

헥슬란트 노드는 블록체인 인프라 구축을 돕기 위해 개발한 클라우드 API(응용 프로그램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플랫폼으로 현재 30개 이상 기업들에 제공 중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블록체인 인프라 구축 솔루션 '헥슬란트' 등 여러 기업들이 신한금융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더 많은 기회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노진우 헥슬란트 대표도 "앞으로 국내뿐 아니라 실리콘밸리까지 진출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