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본격 개발한다고 5일 밝혔다. 스마젠은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백신을 개발 중인 국내 바이오기업이다.

이 회사는 'VSV 벡터 기술'을 활용한 코로나19 백신의 효능과 부작용을 확인하기 위해 이날 국제백신연구소(IVI)와 연구용역 계약을 체결했다. 회사 관계자는 "동물실험에서 효력과 안전성을 입증하는 대로 임상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VSV 벡터 기술은 아데노바이러스를 바이러스 벡터(운반체)로 이용해 인체에 항체가 생기게 하는 것이다. 스마젠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바이러스 벡터에 코로나19의 핵심 항원을 탑재한 약물이다. 백신을 맞으면 코로나19 항원이 바이러스 벡터에 실려 체내에 들어가면서 면역반응을 일으킨다.

회사 관계자는 "VSV 벡터 기술은 기존 기술보다 안전성은 뛰어나면서도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효과가 높다"며 "다양한 바이러스 감염증에 적용할 수 있는 플랫폼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스마젠은 에볼라, 지카, 메르스 등 백신을 개발한 전력이 있다. 지카 바이러스 백신은 지난해 IVI와 공동으로 동물실험을 진행한 결과 우수한 효능을 보였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일종인 메르스 백신도 개발했으나 유행이 끝난 뒤 상업성이 없다고 판단해 본격적으로 개발에 나서지 않았다"며 "코로나19가 세계적인 전염병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원천기술을 적용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