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게임업계 재택근무 일제 연장…엔씨는 휴가 나흘 더(종합)

인터넷·게임 업계가 휴가·재택근무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처를 일제히 연장했다.

엔씨소프트는 전사 유급 특별 휴무를 이달 6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엔씨는 애초 2월27일부터 이날까지 사흘 동안 전원 휴가를 시행하기로 했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주가 코로나19 지역 감염 확산 방지에 매우 중요한 시기인 만큼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휴가가 끝나는 9일부터는 2주 동안 전사 재택근무제를 시행할 계획이다.

부서별 인원의 50%씩 출근·재택을 번갈아 가면서 근무하는 순환 2부제다.

네이버와 넥슨, 넷마블, NHN 등 업체는 6일까지 전 직원 재택근무 체제를 이어 가기로 했다.

재연장 여부는 그때 가서 다시 판단하겠다는 것이 이들 업체의 입장이다.

카카오는 지난달 26일부터 따로 기한을 정해 놓지 않고 원격근무를 시행 중이다.

인터넷·게임업계 재택근무 일제 연장…엔씨는 휴가 나흘 더(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