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2일 오전 서비스 오류
1시간 20여분 만에 장애 복구 완료
카카오 "카톡 오류 복구 완료…재택 근무 증가 탓 아냐"

카카오(259,500 -1.70%)는 2일 오전 로그인·메시지 송수신 오류가 발생했던 카카오톡을 긴급 점검해 복구 작업을 마쳤다고 밝혔다. 내부 시스템에서 발생한 일시적 오류일 뿐 재택근무 증가로 인한 접속량 폭주는 원인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8시 58분부터 10시 17분까지 일부 이용자들이 카카오톡의 메시지 수발신, PC버전 로그인 불가 등의 문제로 불편을 겪었다. 카카오는 장애를 감지한 즉시 긴급 점검에 나섰고, 문제 발생 1시간 20여분 만에 시스템을 모두 정상화했다.

카카오는 "이번 장애는 내부 시스템에서 발생한 일시적 오류가 원인"이라며 "접속량 폭주나 재택근무, 원격근무와 연관이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가 급증하면서 접속량이 폭주해 장애가 발생한 것은 아니냐는 관측이 있었다.

카카오는 "불편을 겪었을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향후 장애가 반복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카카오팀 트위터

사진=카카오팀 트위터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