펍지주식회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구호를 위해 성금 10억원을 대한적십자사 대구광역지사에 기부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기부금은 마스크 50만장 등 대구·경북 지역 방역·구호물품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 주민과 의료진, 그리고 사태 대응을 위해 매진하는 지방자치단체와 봉사단체 등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펍지는 이달 4일에는 코로나19 피해·확산 방지를 위해 중국 적십자사에 300만 위안(5억1천717만원)을 기부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