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펍지와 대구·경북 지역에 10억원 기부

게임 연합인 크래프톤(대표 김효섭)은 대한적십자사 대구광역지사에 10억 원의 기부금을 지정 기탁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기부에는 '배틀그라운드'를 만든 펍지주식회사(대표 김창한)가 연합의 일원으로 이번 기부에 동참했다. 크래프톤과 펍지주식회사는 이번 성금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부금은 마스크 50만 장을 포함해,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방역 및 예방,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물품 및 구호물품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펍지주식회사를 비롯한 여러 제작스튜디오의 '게임 연합'을 표방하는 크래프톤은 "코로나19의 방역과 치료를 위한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크래프톤도 응원과 지원에 동참하기로 결정했다"며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 주민과 의료진, 그리고 사태 대응을 위해 매진하는 지자체와 봉사단체 등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펍지주식회사는 지난 4일 코로나19 피해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중국 적십자사에 300만 위안을 기부한 바 있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