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 글로벌 통신사와 TF 발족…각종 실증 실험 진행
5G MEC, 네트워크 지연 시간 획기적으로 감소…5G 핵심기술

SK텔레콤이 5G의 핵심 기술인 '5G MEC(모바일 에지 컴퓨팅)' 기술의 상용화를 위해 세계 유수의 통신사들과 손을 잡는다.

MEC은 초고속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기지국에 컴퓨팅 시스템을 구축하는 기술로, 네트워크 지연 시간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24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에서 열린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 총회에서 9개 통신사와 '텔레콤 에지 클라우드 태스크포스'(Telecom Edge Cloud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

TF에 참여한 통신사는 독일의 도이치텔레콤, 영국의 EE, 일본의 KDDI, 프랑스의 오렌지, 스페인의 텔레포니카, 텔레콤 이탈리아, 중국의 차이나 유니콤, 싱가포르의 싱텔, 일본의 NTT도코모 등이다.

TF는 각 통신사의 상호 협력을 통해 '5G MEC' 기술의 글로벌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참여사는 각 사가 보유하고 있는 클라우드 기술과 서비스를 연동하고, 각종 실증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SK텔레콤은 5G 기반 에지 클라우드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유일한 통신사라고 SK텔레콤 측은 밝혔다.

MEC은 산업 장비 자동화, 커넥티드카,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클라우드 게임,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의 기술에 필수적이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1월 아시아·태평양 통신사연합회 '브리지 얼라이언스' 소속인 싱가포르 '싱텔', 필리핀 '글로브', 대만 '타이완모바일', 홍콩 'HKT', 'PCCW글로벌' 등 5개사와 '글로벌 MEC TF'를 발족했다.

SKT, '5G MEC' 기술 상용화 위해 글로벌 협력 추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