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라인

사진=라인

네이버 자회사 라인이 미국에서 글로벌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프론트(BITFRONT)'를 론칭했다고 28일 밝혔다.

라인의 블록체인 계열사 LVC㈜의 미국 자회사 LVC USA에 따르면 비트프론트는 암호화폐 간 거래뿐 아니라 법정화폐인 미국 달러와 암호화폐 간 거래도 지원한다.

비트프론트 론칭을 통해 라인은 자체 토큰 이코노미 확장을 본격화할 방침. 그동안 라인은 싱가포르 소재의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박스(BITBOX)를 운영하며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 노하우를 축적해왔다.

라인은 비트프론트에 그동안 글로벌 메신저 서비스 라인을 운영하며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구축한 보안 및 업계 노하우를 대폭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비트프론트는 영어, 한국어 등 15개국 언어를 지원하며 라인의 자체 암호화폐 링크(LINK)를 포함해 비트코인 이더리움 테더 등 주요 5개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다. 타 암호화폐 거래소와 오더북(호가창) 연동기능을 제공해 풍부한 유동성을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고영수 LVC 대표는 "이번 비트프론트 론칭은 블록체인의 대규모 상용화를 위한 중요한 도약"이라며 "신뢰받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로서 이용자들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