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초 유럽·북미 공략 나서
국내선 '가성비 갑' G9 출시 계획
LG, V60 씽큐 5G 공개…8K 동영상 촬영·AR 강화

LG전자가 3월 초 유럽과 북미 시장에 출시하는 듀얼스크린 스마트폰 ‘LG V60 씽큐 5G’(사진)를 27일 공개했다. LG전자는 상대적으로 고가인 V60으로 성장하는 유럽과 북미의 5세대(5G) 이동통신 시장을 공략하고, 국내에는 가격 경쟁력을 갖춘 ‘LG G9’을 출시해 수익성을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V60 씽큐는 LG전자의 세 번째 듀얼스크린 폰이다. 본체와 함께 제공되는 디스플레이를 연결하면 두 개의 화면을 쓸 수 있다. 여러 개의 앱을 동시에 사용하는 데 편리하다.

V60 씽큐는 후면에 6400만 화소 표준 카메라와 13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를, 전면에는 1000만 화소 카메라를 장착했다. LG전자 스마트폰 최초로 8K 동영상 촬영도 지원한다. 비행시간거리측정(ToF) 센서가 적용된 ‘Z 카메라’를 후면에 넣어 증강현실(AR) 기능을 강화했다.

후면 카메라 수는 촬영 보조 역할을 하는 Z 카메라를 제외하면 2개다. 3~4개 카메라가 기본인 경쟁사의 프리미엄 제품보다 적다. 그러나 후면 모듈 디자인이 ‘인덕션’이 아니라 일렬로 말끔하다는 것은 장점이다.

화면은 6.8인치로 전작보다 크다. 프로세서는 퀄컴 ‘스냅드래곤 865’를 채택했다. 빠른 연산 능력과 높은 그래픽처리 능력이 강점이다. 배터리 용량도 5000h로 넉넉하다.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LG V50 씽큐’의 출고가 1152달러(약 140만원)보다는 낮은 수준에서 책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국내에는 선보이지 않는다. 통신 3사가 보조금을 축소하는 등 현재 국내 시장은 고가폰 판매에 불리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 대신 100만원 이하의 ‘LG G9’을 2분기 국내에 내놓을 예정이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