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日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시장 진출

한미약품이 발기부전치료제 ‘구구’(사진)로 일본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시장에 진출한다. 한미약품은 최근 일본 정부로부터 구구(성분 타다라필) 2.5㎎과 5㎎ 두 가지 용량을 전립선비대증 치료를 위한 퍼스트 제네릭(가장 먼저 출시된 복제약)으로 시판 허가를 취득했다고 26일 밝혔다. 오는 6월부터 산도즈를 통해 일본에 출시한다.

일본 제품명은 ‘산도즈 타다라필’이다. 이번 수출은 한미약품이 개발한 경구용 완제의약품이 일본에 진출하는 첫 번째 사례다. 타다라필 전립선비대증 치료제의 일본 시장은 연간 6300만 정이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한국 비뇨기과 시장에서 확고한 성과를 거두고 있는 구구로 일본 시장을 개척하는 것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구구는 전립선과 방광의 평활근에 있는 PDE5 효소를 억제해 발기를 돕고 전립선비대증을 개선하는 정제 형태의 전문의약품이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