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쑤성 질병통제센터와 MOU
젠바디, 中과 코로나 진단키트 공동 개발한다

젠바디는 중국 장쑤성 질병통제센터(CDC)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공동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신속진단키트에 사용되는 면역학적 검사법은 소량의 혈액으로 10분 안에 질환을 진단할 수 있다. 분자진단보다 간편하고 빠르게 진단할 수 있어 다수의 환자를 대상으로 의심 환자를 선별하는 데 적합하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코로나19 검체를 확보하기가 쉬워져 신속진단키트 개발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젠바디는 중국 진단기업 부에노벨바이오텍과도 상하이, 우한 등 지역병원에서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관련 연구를 진행 중이다.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와 함께 사용해 판독 정확도를 높이는 진단장비인 ‘컨피스코프 G20C’(사진)도 출시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육안 판독 시 발생할 수 있는 오류를 최소화하고 다양한 환경에서 일정하고 정밀한 결과를 얻을 수 있게 할 것”이라고 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