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혐오·차별' 악플 신고·제재 강화
악성 댓글에 대한 AI 분석도 시행
악플에 칼 빼든 카카오 "혐오·차별 소지 댓글 삭제조치"

카카오가 악성 댓글에 다시 한 번 칼을 빼들었다. 기존의 욕설과 비속어에 대한 필터링은 물론이고 차별·혐오 표현 소지가 있는 댓글은 이용자 신고를 통해 삭제 조치하기로 했다. 해당 댓글 작성자에 대한 제재도 병행한다.

카카오는 26일 포털 다음과 카카오톡 샵(#) 탭의 기존 뉴스 댓글 서비스·운영 정책을 이같이 개편하는 내용을 담은 '뉴스 댓글 서비스 및 운영 정책'을 발표했다.

연예뉴스 댓글 폐지, 실시간 검색어(실검) 서비스 종료에 이어 포털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자는 취지다. 회사 측은 "뉴스 댓글 서비스에 대한 이용자의 자발적 참여와 선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건강한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것이 목표"라고 부연했다.

이를 위해 악성 댓글 신고 및 제재 정책을 강화한다. 카카오는 2017년 7월부터 인공지능(AI)을 통해 모든 댓글의 욕설·비속어를 필터링하는 '욕설 음표 치환 기능'을 적용하고 있다.

이번 개편에는 욕설·비속어뿐 아니라 '차별·혐오'에 대한 신고 항목을 신설했다. 욕설이나 비속어를 쓰지 않더라도 댓글을 통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거나 개인의 인격과 명예를 침해할 수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이용자가 신고한 악성 댓글이 문제가 있다고 확인되면 카카오는 해당 댓글을 삭제한다. 아울러 작성자에 대한 제재도 진행해 악성 댓글 작성을 원천적으로 예방하기로 했다. 신고한 댓글이 삭제되면 그 결과를 알려주는 '신고 알림' 기능도 도입한다. 이용자들이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지속적 참여를 유도한다는 취지다.
카카오가 뉴스 댓글 서비스에 관한 정책을 개편한다./사진=카카오

카카오가 뉴스 댓글 서비스에 관한 정책을 개편한다./사진=카카오

댓글 서비스에 대한 이용자 권리 보호 기능도 도입했다. 댓글 영역 자체의 노출을 관리할 수 있는 '접기' 기능이 새로 생긴다. 댓글 영역 상단 '온·오프 버튼'에서 오프를 선택하면 댓글 영역 전체가 사라지고, 온 버튼을 누르면 댓글을 확인할 수 있다.

보고 싶지 않은 댓글이나 해당 댓글 작성자를 앞으로 나에게 보이지 않게 하는 '덮어두기' 기능도 생긴다. 이용자가 많이 덮어둔 댓글과 사용자에 대한 데이터는 AI로 분석해 댓글 서비스 개선에 활용하기로 했다.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이번 개편은 다수 이용자들의 선한 의지와 영향력이 서비스에 반영될 수 있게 함으로써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이용자들이 직접 만들어갈 수 있게 한 것"이라며 "이용자 권리와 인격을 보호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약속드린 조치들을 지속적으로 실행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지난해 10월 플랫폼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해당 서비스를 개편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당시 연예 뉴스 댓글을 폐지했고 같은해 12월에는 인물 관련 검색어·서제스트를 개편했다. 이달 20일에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를 종료했다.

카카오는 최신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도 연내 선보일 예정이다. 이용자 개개인의 취향과 니즈를 반영한 콘텐츠 구독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혐오·폭력성 콘텐츠에 대한 자율규제 기준과 이행 방안에 대한 논의도 시작한다. 외부 전문가·이용자들과 지속 소통해 플랫폼 자율 규제에 대한 정책을 고도화해나갈 방침이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