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가 원격 영상전송 기술을 보유한 벤처기업 쿠오핀의 지분을 사들였다. 5세대(5G) 이동통신 기업 간 거래(B2B) 서비스 개발에 쿠오핀의 기술력을 활용하기 위해서다.

LG유플러스는 25일 쿠오핀과 ‘초저지연 영상 전송 솔루션’ 상용화를 위한 지분 투자 협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이번 투자에는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어니스트벤처스, 동유기술투자 등도 참여했다. LG유플러스가 투자사들과 함께 확보한 쿠오핀의 지분율은 28%다.

쿠오핀은 먼 곳에서 전송한 영상을 보면서 실시간으로 기기를 제어하는 기술을 가지고 있다. 5G 원격 제어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필수적인 기술이다. 5G 기반 초저지연 영상 전송 분야에서는 쿠오핀의 기술력이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본격적으로 열릴 5G B2B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쿠오핀과 손잡았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