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파, 4Q 매출 275억원…올해 신작 출격

베스파는 25일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 30%이상 변동' 공시를 통해 지난 4분기 연결기준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75억원, 1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분기 대비 매출액은 57.4%, 영업이익은 112.9% 성장한 수치다.

2019년 하반기는 베스파의 대표작 '킹스레이드'의 소울웨폰 업데이트와 K-POP 걸그룹 '드림캐쳐'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글로벌 유저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는 지난해 4분기 일본 시장 10위권 기록 및 상위권 순위 유지, 미국과 유럽 지역 게임 순위 역주행으로 이어지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올해 상하반기에도 새로운 게임 시나리오 및 신규 콘텐츠를 포함한 대규모 업데이트가 예정되어 있어 '킹스레이드'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베스파 관계자는 "킹스레이드는 국내 중소개발사 게임으로는 유일하게 일본시장에서 롱런하고 있는 IP"라며 "2020년에는 애니메이션, 음악 등 다양한 미디어를 활용한 트랜스브랜딩을 통해 킹스레이드 IP의 가치를 확장시킬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또 "킹스레이드를 제외한 자체 IP 게임 개발과 함께 일본 자회사 HIVE를 통한 유명 IP를 활용한 다양한 게임 개발 및 서비스 등 타사와 협업하여 함께 성장하는 외부 비지니스도 착실히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다수의 신작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베스파 관계자는 "2020년은 세계 주요 시장에 게임 장르를 다양화하여 출시하는 등 글로벌 개발사로 한층 더 발돋움하는 해가 될 것이다"며 "개발중인 신작들은 모두 순조롭게 개발을 이어가고 있으며, 사업 계획에 맞춰 순차적으로 공개하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베스파는 올해 '킹스레이드' 장편 TV 애니메이션을 선보이며 보유 IP의 가치를 키우고, 2020년 차기작을 선보일 계획이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