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2023년까지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나라장터' AI·블록체인 기술 적용해 전면 개편한다

국가종합 전자조달시스템인 '나라장터'가 2023년까지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 등 지능정보기술을 적용해 전면 개편된다.

25일 조달청에 따르면 '차세대 나라장터'는 우선 노후한 기반기술을 재설계해 사용자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운영 안정성도 높인다.

700여 종에 달하던 전자문서를 정비하고 문서용량을 줄이는 등 문서 유통량을 감축하며, 클라우드 기반으로 사용자 증가에 따른 장애·오류·속도저하 등 안정성 문제를 해소한다.

그동안 축적한 방대한 데이터와 AI를 활용해 지능형 입찰 정보 분석, 지능형 상담, 계약위험 분석 등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입찰·계약 관련 문서 위·변조를 막고, 계속 활용해야 하는 서류는 블록체인에 저장해 재활용하면서 반복 제출할 필요가 없도록 한다.

각 기관의 자체 전자조달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나라장터로 통합해 전자조달 창구를 일원화한다.

자체 조달시스템 운영기관 26곳 중 23개 기관의 시스템 통합이 목표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나라장터는 공공 조달의 핵심 인프라로, 많은 수요기관과 조달기업이 사용하는 만큼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