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광고 지원 36개사…라디오광고 지원 34개사

방송통신위원회는 올해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활성화 지원 사업의 대상 기업으로 70개사를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활성화 지원 사업'은 우수한 기술력을 갖고 있으나 비용 부담 등으로 방송광고에 접근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정책이다.

TV광고 지원대상은 ㈜푸드나무, ㈜다산지앤지 등 36개사가 선정됐고, 라디오광고 지원대상은 ㈜코코도르, ㈜로이체 등 34개사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TV광고의 경우 제작비의 50% 범위에서 최대 4천500만원까지, 라디오광고의 경우 제작비의 70% 범위에서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받게 된다.

올해 방송광고 제작비 지원 규모는 총 17억2천만원이다.

선정 기업에 대해서는 방송광고 기획·제작·집행 등의 모든 과정에 걸쳐 컨설팅을 제공하고, 별도의 심사를 거쳐 방송광고 송출비도 최대 70%까지 할인해준다.

방통위, 중소기업 70개사 방송광고 제작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