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 협의회(에교협)는 25일 "월성 1호기의 재가동을 추진하고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맥스터)을 증설하라"고 주장했다.

에교협은 전국 대학 61곳의 교수 225명이 참여하는 에너지전환(탈원전) 정책 비판 단체다.

에교협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월성 1호기는 국민 안전과 지속가능한 환경에 문제가 없고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경영 정상화에 필요하다"며 "월성 1호기의 재가동을 즉시 추진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에교협은 "월성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맥스터) 포화 시점을 임의로 연장해 국민 안전과 안정적 전력 수급을 위협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재검토위원회(재검토위)의 월권적 결정을 취소하고, 한수원은 즉시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승인한 증설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재검토위가 지난 12일 사용후핵연료 시설 포화 전망 시점을 2022년 3월로 4개월 연장한 것은 월권이며, 재검토위의 역할은 맥스터 추가 건설에 대한 주민 설득에만 한정돼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탈원전 비판 교수협 "월성1호기 재가동해야…안전 문제없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