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조합 이용한 주사 치료제
코오롱생명과학(23,250 -0.21%)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임상시험 승인을 받은 신경병증성 통증 치료 신약 후보물질(KLS-2031)의 임상시험을 다음달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KLS-2031은 기존 신경병증성 통증 치료 방식과는 달리 특허받은 유전자 조합을 이용한 주사 요법 치료제다. 1회 국소 주사 시술 방식으로 진통 효능이 장기간 지속되고 근원적 치료가 가능하도록 개발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기존 시판된 치료제로는 효과를 보지 못하는 신경병증성 통증 환자가 대상이다.

신경병증성 통증은 신경계 손상이나 기능적 이상으로 발생하는 난치성 통증으로, 환자에게 극심한 고통을 주는 감각신경계 질환이다. 해당 병증의 주된 치료제는 진통제 계열로 효과가 지속되지 않고 근원적 치료도 불가능하다. 최종 진통제로 주로 쓰이는 아편 계열의 약은 마약성 진통제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지난해 3월 FDA로부터 KLS-2031의 임상시험 승인을 받았고 지난해 12월 미국 내 임상기관 생명윤리위원회(IRB)의 승인을 받았다. 다음달부터 미국 내 2개 임상기관을 통해 안전성 및 유효성 평가를 목적으로 임상 1·2a상을 할 예정이다.

코오롱생명과학 관계자는 “KLS-2031은 개발기간에 FDA와 신속한 사전 협의, 임상 단계별 동반 심사 등을 통해 심사 기간을 단축할 수 있게 된다”며 “다른 신경병증성 통증질환에도 확장성을 가질 수 있는 신약으로 개발하고 해외 진출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