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연이 2011년부터 독자적으로 개발한 세계 최초 환경·해양관측 정지궤도위성인 '천리안위성 2B호'가 19일(한국시간)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된다. 사진은 위사진은 천리안2B호를 실은 발사체 '아리안5ECA' 발사체 모습. /사진=연합뉴스

한국항공우주연이 2011년부터 독자적으로 개발한 세계 최초 환경·해양관측 정지궤도위성인 '천리안위성 2B호'가 19일(한국시간)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된다. 사진은 위사진은 천리안2B호를 실은 발사체 '아리안5ECA' 발사체 모습. /사진=연합뉴스

국내 기술로 개발된 세계최초 미세먼지 관측 위성 '천리안 2B호'가 19일 오전 7시 18분(현지시간 18일 오후 7시 18분)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천리안 2B호는 정지궤도 해양·환경 위성으로 발사 26분 뒤 전이궤도에 진입하게 된다.

위성의 전이궤도는 지구와 가깝게는 251㎞, 멀게는 3만5천822㎞ 떨어진 지점을 잇는 타원궤도로 발사 31분 뒤 발사체에서 위성이 분리된다. 발사 40분 뒤에는 호주 야사라가 추적소와 첫 교신을 진행한다.

천리안 2B호는 2011년부터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항공우주산업, 미국 볼에어로스페이스사, 프랑스 에어버스사 등이 참여해 개발했다.

한편 이날 천리안 2B호가 실린 아리안 발사체에는 일본 통신위성인 'JCSAT-17'등도 함께 탑재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