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인공지능(AI) 솔루션 개발 기업 주식회사 뷰노가 용인세브란스병원과 인AI 기반 음성인식 솔루션 '뷰노메드 딥 에이에스알'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뷰노메드 딥에이에스알은 영상의학·핵의학·임상병리 분야 판독, 수술 및 입원기록지 작성 등 다양한 의료 문서 작성 과정에 자동음성인식 기술을 도입해, 실시간으로 작성과 수정이 가능한 인공지능 기반 의료 음성 인식 소프트웨어다. 오는 3월 개원하는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신축 동시에 의료 업무 효율화 및 의료행정 디지털화를 진행한다.

뷰노메드 딥에이에스알은 수천 시간에 달하는 국내 의료 영상 판독 데이터 수만 건을 학습한다. 다양한 검사기법에서 혼재돼 사용되는 국영문 의학용어를 빠르게 처리하는 등 국내 임상 환경에 최적화된 것이 특징이다. 해당 솔루션에 적용된 인공지능 기술은 세계적으로 저명한 음성 및 신호처리 분야 학회인 국제음향음성신호처리학회(ICASSP) 학회지에도 소개됐다.

뷰노메드 딥에이에스알은 판독 결과뿐 아니라 환자 기본정보, 생체신호 등 다양한 항목을 음성인식으로 입력해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하다. 또한 영상전송시스템(PACS), 전자의무기록(EMR) 등 다양한 전자 의료 시스템 탑재할 수 있는 등 편의성을 높였다.

이예하 뷰노 대표는 “디지털 혁신 병원으로서 환자들에게 차별화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용인세브란스병원과 자사의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솔루션 도입 계약으로 체결해 기쁘다”며 “앞으로 영상뿐 아니라 음성, 생체 신호 등 다양한 의료 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리딩 기업으로서 다양한 임상 현장의 수요를 충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